갤러리 카페 - CAFE START
2009-06-18  |   17,690 읽음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카페 스타트’(Cafe Start)는 ‘Star’(별)와 ‘Art’(예술)의 합성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카페이면서 동시에 예술적 공간이기도 한 이곳은 유명 디자이너의 가구와 조명 등을 설치해 단순히 먹고 마시는 카페가 아닌, 예술과 문화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공간으로 꾸며 놓았다. 사실 이곳은 카페 ‘별’로 감각적인 디자인을 선보인 적 있는 그래픽 디자인 회사 ‘2#1 Grafik’ 이정일 대표의 또 다른 작품이기도 하다.

다양한 테마의 가구들, 부조화 속의 조화
정원이 있는 가정집을 개조해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감각이 돋보이는 카페 스타트는 입구부터 재치가 넘친다. 자그마한 정원에는 빨간 코를 단 사슴과 다람쥐, 토끼 모형이 익살스럽게 놓여 있어 눈길을 끈다. 국내외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 갤러리는 영사기로 쏜 영문 글자가 벽을 타고 흐르고 여기에 음향 효과가 더해져 인상적인 공간을 보여 준다.

건물 내부로 들어가면 계단을 통해 바로 2층과 연결된다. 1층은 테이블이 몇 개 안 되고 좁은 편이지만 가구 자체가 특이하고 천장이 높아 지루하거나 답답한 느낌은 없다. 캐주얼한 느낌이 강한 2층은 정원과 갤러리가 내려다보인다. 3층은 소모임을 위한 프라이빗 룸과 전망 좋은 테라스를 배치했다. 찰스&레이 임스와 장 프루베가 디자인한 가구뿐 아니라 빈티지, 프로방스, 스칸디나비아 등 다양한 테마의 가구들을 믹스 매치한 구성이 독특하다. 이정일 대표가 추천하는 공간은 카페 스타트의 느낌이 가장 잘 묻어나는 화이트 룸. 물감이 흐르는 듯한 페인팅과 수십 개의 플라스틱 봉이 꽂힌 조명, 여기에 바닥부터 벽, 테이블까지 모두 화이트 컬러로 통일시켜 신비로운 느낌이 강하다.

매력 넘치는 또 한 곳은 바로 엔틱 룸이다. 사실 낮은 턱 하나를 놓고 공간을 나누었기 때문에 오픈된 곳이나 다름없지만 묘하게도 다른 테이블과 분리된 느낌이 든다. 클래식한 테이블과 그 위에 놓인 영문 타자기, 박제된 사슴 머리, 가죽냄새 물씬 풍기는 오래된 소파 등은 명화에서나 보았던 바로 그런 모습이다. 이외에도 3층은 홀로그램 액자, 벽에 달이 뜬 것처럼 연출한 조명, 동물 시리즈 쿠션, 위트 넘치는 화장실 스위치 커버 등 볼거리가 다양하다.

오전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일요일은 휴무) 오픈하는 카페 스타트는 브런치, 런치, 파스타, 라이스, 메인디시, 피자, 디저트를 비롯해 칵테일, 허브티, 커피, 샴페인, 와인 등 웬만한 메뉴는 모두 갖추고 있다. 와인은 원산지와 가격대별로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카페 스타트는 파티나 모임장소로도 이용할 수 있는데 전 층을 모두 대여하면 200여 명까지 들어갈 수 있다. 

찾아가는 길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다. 카프리 호텔을 지나 금광빌딩 골목(부첼라 샌드위치 골목)에서 좌회전한다. 다시 첫 번째 골목에서 우회전하면 알로페이퍼가든과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나온다. 그 사이 골목으로 5m 정도 들어가면 흰색 건물의 카페 스타트가 있다.
카페 스타트 서울 강남구 신사동 523-19 (02)518-2410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1층 정원. 동물 모형은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2층에서 바라본 1층 테이블. 카페가 아닌 가구전을 연상케 한다카페 스타트는 같은 곳인가 싶을 만큼 다양한 공간이 한데 어우러져 있다3층으로 오르는 계단은 이색적인 조명과 액자들이 걸려 있다촛대와 칠면조 요리가 어울릴 것 같은 테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