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 없는 유목민의 나라 몽골
2008-08-06  |   9,837 읽음
몽골이 내몽골과 외몽골로 나뉜 것은 사실 그렇게 오래된 일이 아니다. 200여 년 동안 몽골에게 조공을 바쳐왔던 러시아는 나라가 강대해지자 몽골을 거쳐 남진하고, 이때 러시아와 청(淸)조는 몽골을 완충 경계 지역으로 삼았다. 청조가 망하고 중화민국이 수립되는 과정에서 외몽골 지역의 몽골인은 독립을 선언하고 내몽골 지역까지 병합, 하나의 제국을 재건하려 했지만 결국 중국과 러시아의 압력으로 그 꿈이 좌절됐다.

이후 1971년, 러시아의 볼셰비키 붉은 혁명이 성공한 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외몽골은 독립권 확보를 위해 중국과 러시아(백군, 반혁명 세력)의 지원을 받고 있는 몽골 활불 정부와의 싸움에서 승리, 반쪽의 독립국이 됐다. 그런 상황에서 1945년 중국을 대표하던 장제스 정부와 러시아의 스탈린은 대일본 전쟁을 위해 외몽골을 끌어들이고, 당시 대장정을 마치고 섬서 성 연안에 머무르고 있던 마오쩌둥은 일본의 점령지 내몽골을 이후 자치구로 인정할 것을 약속하게 된다. 이 약속은 1947년 5월 1일 지켜져 내몽골은 중국에서 첫 번째 자치구가 됐다. 하지만 외몽골은 1924년 몽골인민공화국을 선포하고 독립정부를 구성, 당시까지 사회주의 종주국인 소련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었기 때문에 중국정부에서도 외몽골 지역을 건드릴 수 없었다.

양떼를 모는 모터사이클
중국은 무서운 나라다. 춘추전국시대 이전부터 북쪽 오랑캐 몽골에 그렇게 시달리다 진시황이 마침내 만리장성을 쌓았지만, 가을이면 몽골 기마병이 마술 장애물 넘듯 만리장성을 넘어와 한족이 추수한 곡식과 가축을 빼앗아 바리바리 가져갔다. 마침내 13세기에는 징기스칸의 몽골 기마병이 한족의 중국을 휩쓸어 원(元)나라를 세웠다. 오늘날 중국의 사가들은 1세기가 넘게 북쪽 오랑캐 몽골에 정복당한 엄연한 사실을 외세에 짓밟힌 치욕으로 보지 않고 내란으로 정권이 바뀐 것 뿐이라 말한다. 징기스칸도 중국의 영웅이라 치켜세운다. 이것은 몽골이 원래 중국의 일부라는 걸 태연스럽게 강조하는 것이다(동북공정이 겁나는 것도 이런 중국의 야욕 때문이다). 중국이 골치를 앓는 것은 티벳만이 아니다. 위구르 자치구와 내몽골에서도 끊임없이 지하 독립운동이 펼쳐지고 있지만 중국정부의 언론통제로 외부에 알려지지 않을 뿐이다.

독립한 몽골공화국이 중국 위에 고구마처럼 누워 있고 중국의 자치주인 내몽골은 몽골 남동쪽에 붙어 있다. 내몽골은 우리 남한의 열두 배가 넘는 드넓은 땅에 인구는 2,000만 명이 넘지만 몽골족보다는 중국 한족이 훨씬 많다. 중국의 이민정책으로 내몽골의 몽골인은 제 나라 땅에서도 이제 소수민족이 되어 버렸다. 천하를 호령하던 징기스칸의 후예들은 서글픈 신세가 되었다. 뉴 밀레니엄 2000년대가 밝기 전,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지난 천 년간 인류사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인물로 징기스칸을 꼽았다. 13세기, 징기스칸은 어떻게 10여 만의 병사를 이끌고 지구의 6할을 정복할 수 있었는가? 징기스칸은 어떻게 모래알처럼 흩어진 유목민을 끌어 모아 알렉산더대왕, 나폴레옹, 히틀러가 차지했던 땅 모두를 합친 것보다 더 넓은 땅을 정복할 수 있었는가? 그 해답은 말(馬)에서 찾을 수 있다. 몽골인은 4세만 되면 엄마로부터 말 타기를 배운다. 남녀 가리지 않고 아장아장 걷는 아기도 말 등에만 올라타면 쏜살같이 달린다.

700마리의 양떼는 물결처럼 초원에서 이리 쏠리고 저리 쏠린다. 양떼의 쏠림을 조율하는 것은 목동이다. 목동은 말을 타고 박차를 가하며 양떼를 몬다. 하지만 세월은 바뀌어 목동을 태우고 초원을 질주하던 말은 이제, 모터사이클로 대체되었다. 42세 우제중은 모터사이클에 걸터앉아 멋쩍게 웃는다. 말을 버리고 모터사이클로 초원을 누비는 것이 몽골인의 정체성을 내팽개친 것 같아 썩 내키는 일은 아니지만 효율성, 편리성, 기동성을 따져보면 말은 모터사이클의 적수가 될 수 없다. 특히나 모터사이클의 경적은 양떼를 모는 데 효과만점이다.

내몽골 치링거러 대초원은 해발 1,000m가 넘는 고원으로 황사의 주요 발원지이기도 하다. 급격하게 확산되는 초원 사막화의 주범은 양떼로 지목됐다. 양떼는 풀만 뜯어 먹는 것이 아니라 뿌리까지 캐먹어 초원을 황막하게 만든다. 때문에 구획정리로 양의 사육두수를 제한하는 중국 당국의 조치에 몽골인은 벌컥 화를 낸다. 초원을 갈아엎어 밭을 만드는 중국 한족들이야말로 사막을 확산시키는 장본인이라는 것이다.

가도 가도 끝없는 내몽골 치링거러 대초원. 초루멍 씨네 집이 떠들썩하다. 몽골의 이동주택 ‘파오’를 세우는 것이다. 몽골인들은 벽돌집에서 살지만 봄이 오면 마당에 파오를 세워 겨울이 올 때까지 그 안에서 생활한다. 동물의 본능처럼 그들의 조상들이 누워서 별을 쳐다보다 잠이 드는 파오의 유전인자가 초루멍 씨의 가슴에도 단단히 박혀 있는 것이다.

동네 사람들이 초루멍 씨네 집에 모였다. 파오를 세워 주기 위해 자발적으로 온 남정네들은 일당을 받지도 않고 품앗이나 두레처럼 일 빚을 갚는 일도 없다. 그저 여러 손을 합쳐 파오를 세우는 것이다. 먼저 사막에서 나는 버드나무로 만든 ‘하니’라 부르는 격자 벽을 빙 둘러친다. 젖었을 때 형태를 만들어 말리면 고정된다. 다음으로 대들보격인 ‘토니’를 한복판에 받쳐 들고 ‘론 톨로굴라’라 불리는 4개의 기둥을 세운다. 토니는 하늘창(天窓)으로 비가 올 땐 천막을 덮지만 맑은 날은 열어둬 누워서 밤하늘의 별을 볼 수 있다.

천창을 떠받쳐주는 론 톨로굴라는 용 기둥으로, 용이 하늘을 받쳐 주는 격이다. 파오는 유목민인 몽골인의 이동식 집이라 조립과 해체가 수월하지만 하늘창 홈에 용주 네 개를 박아 고정시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후의 작업은 일사천리다. ‘우니’라 불리는 혁가레를 벽과 하늘창에 끼워 넣으면 골격이 완성된다. 천을 씌우는 일은 두 사람의 반 시간 일거리다. ‘파오’는 중국식 이름이고, 몽골어로는 ‘겔’이라 부른다.
치링거러 대초원으로 가는 길 안내 0505-557-8000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