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시리즈(F10)
2018-07-06  |   62,018 읽음

BMW 5시리즈(F10)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373_8405.jpg

F10 5시리즈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성능과 효율성 그리고 구형 느낌이 적은 디자인은 신차에 견주어도 부족함이 없다. 최근에는 G30 5시리즈가 등장하면서 한 차례의 시세 조정을 거쳤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F10 5시리즈를 찾는 이유다.


2010년 데뷔한 6세대 F10 5시리즈는 수년간 수입차 최다판매 자리를 지킨 베스트셀링카다. 인기의 비결은 바로 탄탄한 상품성. 7시리즈 플랫폼으로 빚은 차체는 한국인이 선호하는 당당한 풍채를 자랑했고 사양 조정을 통한 저렴한 가격으로 고객의 접근성을 넓혔다. 국내 수입차 대중화를 이끈 일등 공신이자 길거리에서 흔하게 보일 정도로 많이 팔렸다는 의미로 강남 쏘나타라는 별명도 얻었다. 물론 커진 차체로 인해 운전 감각이 무뎌졌고 승차감을 중시한 서스펜션도 기존 BMW와 달랐다. 그러나 이러한 보편적인 성격 덕분에 전성기 시절에는 한해에 2만3,000대가 넘는 물량이 국내에서 팔려나갔다. 


뛰어난 경제성의 인기 중고차 520d

후속인 G30 5시리즈와 디자인이 크게 다르지 않은 까닭에 구형 느낌도 적다. 이는 중고 고급차를 찾는 이들에게 매력적인 조건이다. 게다가 BMW코리아의 대표적인 볼륨 모델인 만큼 다양한 라인업이 소개되었다. 그중 대부분의 소비자는 520d와 528i를 선택했다. 특히 연비가 뛰어난 520d는 국민차 반열에 올랐을 정도. 유류비 부담이 적은 덕분에 차값을 포함한 5년 유지비가 4천만 원대 6기통 준대형 국산차와 비슷했다. 이 같은 장점은 경제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중고차 시장에서도 마찬가지여서, 신차 값이 비쌌던 528i보다 더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는 이유로 작용한다.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500_5159.jpg

G30 5시리즈와 실내 분위기가 비슷한 까닭에 구형의 느낌이 적다


라인업의 허리 역할인 528i는 동력성능이 강점이다. 큰 차체를 이끌기에 충분한 245마력의 힘은 아래 등급 모델과 확실한 차이를 보인다. 528i는 2012년형을 기준으로 엔진이 달라지는데, 배기량과 엔진형식이 바뀐 만큼 차의 특성도 크게 차이난다. 2010년~2011년형은 BMW의 마지막 자연흡기 직렬 6기통인 3.0L가 탑재되며, 2012년형부터는 다운사이징 4기통 2.0L 터보를 얹는다. 직렬 6기통은 부드러운 엔진 회전과 뛰어난 응답성이 돋보이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연비가 흠이다. 또한 아이들링 상태에서 묵직하게 전달되는 엔진 진동도 호불호가 갈린다. 반면 2.0L 터보는 낮은 rpm에서 나오는 최대 토크 덕분에 체감 출력이 3.0L보다 좋고 연비가 뛰어나다. 또한 국가유공자나 장애인이라면 엔진 배기량에 따른 각종 사회보장 혜택(2,000cc 미만, 취·등록세 면제)을 누릴 수도 있다. 

낮은 등급의 가솔린 모델인 523i(직렬 6기통 2.5L)와 520i(2.0L 터보)는 판매가 극히 적었다. 바로 윗 등급인 528i보다 출력은 크게 낮으면서 연비성능은 비슷했기 때문이다. 중고차 시세에도 이 같은 현실이 반영되어 523i와 520i는 F10 5시리즈 중에서 가장 낮은 가격(2018년 4월 기준, 523i 1,700만~1,800만 원대)을 형성하고 있다.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526_4103.jpg

촬영에 동원된 직렬 6기통 3.0L 528iBMW의 마지막 자연흡기 실키식스다


부족한 편의 장비가 옥의 티

F10 5시리즈는 장점과 단점이 또렷하다. 부드럽게 노면을 장악하는 핸들링 성능, 엔진과 변속기의 찰진 궁합이 돋보이지만 실내와 트렁크 공간이 좁고 외부소음이 실내로 많이 유입된다. 따라서 중장년층에게는 쉽게 추천하기 어려운 차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가장 큰 단점은 부족한 편의 장비다. 특히 운전자의 척추 건강과 직결되는 시트 요추받침과 7천만 원대의 경쟁모델에 있는 통풍시트가 1억원 가까운 고급형(535i, 550i, M550d)에만 적용되는 옹졸한 구성이다. 이 때문에 시트에 민감하거나 편의 장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들은 동시대의 경쟁 모델인 벤츠 E클래스(W212)나 아우디 A6(C7)를 선택하는 편이 낫다.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545_9902.jpg

서스펜션이 트렁크 공간을 크게 차지하는 BMW 특유의 설계는 5시리즈 또한 예외가 아니다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546_0657.jpg

기다란 겉모습과 달리 실내는 동급 모델중 가장 좁은 편이다

438051ae539ff5755f0c5461d74b4726_1530856546_1297.jpg

럼버서포트 조차 없는 옹색한 시트 구성은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지 않다


시세는 전기형(2010년~2013년형) 520d와 528i 기준으로 1,900만~3,300만원, 외관이 달라진 후기형(2014년~2016년형)은 2,600만~4,000만원에 형성되어 있다. 왜건형 보디, AWD 시스템 xDrive, M스포츠 패키지가 포함된 차들도 가격 차이가 크지 않으며, 매물도 풍부한 만큼 예비구매자의 선택권도 넓은 편이다. 기자가 추천하는 모델은 후기형 F10 5시리즈로 연식과 주행거리가 많지 않으면서 비교적 합리적인 3,000만 원대의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풀LCD 계기판, 성능이 개선된 i-드라이브, 전동식 트렁크, 스티어링 열선도 기본형부터 달린다. 아울러 후기형 520d는 모듈러 설계의 B47 엔진이 탑재되어 출력과 연비도 좋아졌다. 


글 | 이인주 사진 | 최진호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7-06 15:06:53 카라이프 - 자동차상식에서 이동 됨]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