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X 100D
2019-05-13  |   2,339 읽음

Tesla Model X 100D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487_4848.jpg

테슬라의 SUV 모델X가 드디어 시판되었다. 2015년 미국 시판 이후 3년이 넘어서야 이루어진 한국 발매다. 모델S가 런칭 후 제법 시간이 경과한 덕분에 한국 내 테슬라에 대한 신비감은 많이 희석된 상태다. 전통 프리미엄 제조사들이 속속 고급 전기차 시장에 진입하고 있는 이 때, 이 차가 한국의 환경에서 타협 없이 제대로 기능하는지를 확인하고 싶었다. 하지만 허락된 시간은 겨우 반나절. 자체 급속 충전 네트워크 ‘수퍼차저’ 외에 한국의 충전 환경이 이 차를 얼마나 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정말 바삐 움직여야 했다. 


1억 원대인데 보조금은 왜 못 받지?

우리가 받은 모델X는 풀 옵션 사양의 푸른색 100D였다. 모델X의 제품군에서 중간급 모델로 아랫급 75D의 경우 실 구매가격은 1억원을 조금 넘는다. 100D의 기본 가격은 1억1,736만원이지만, 프리미엄 패키지와 오토파일럿, 완전자율주행 등의 옵션을 모두 선택할 경우 가격은 1억4천만원 근처로 올라간다. 재고는 있지만 선택의 폭이 넓지 않으므로 자신의 조합을 고집할 경우 차를 받는 데까지는 4개월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766_5232.jpg
20인치 휠에는 전륜265 후륜275사이즈의 타이어가 들어간다 


아쉽게도 모델X는 한국의 전기차 보조금 대상이 아니다. 테슬라가 본사 방침에 따라 보조금 신청을 아예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모델X가 고가의 차량이기는 하지만 1천만원 중반대의 보조금은 소비자 입장에서 적잖은 돈이다. 이전 모델S는 보조금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 테슬라의 조치는 다소 의아하다. 정확히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외부에서 짐작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배터리다. 현재의 전기차 보조금은 배터리에 주어지는 것으로, 폐차 시에는 보조금을 지급한 지자체로 배터리가 귀속되는 구조다. 가정용 에너지 저장장치 같이 배터리 재활용 프로그램을 준비 중인 테슬라로서는 이들이 제 3자의 손으로 넘어가는 경우를 가능한 배제하고 싶었을 것이다.


75? 100? D?

모델X는 배터리 용량을 그레이드로 사용한다. 용량에 따라 75, 100으로 나뉘며이 숫자는 탑재 배터리의 용량을 KWh로 나타낸 것이다. 한 개의 모터로 한개의 차축을 구동하며, 양쪽 바퀴로의 동력 전달은 일반적인 디퍼런셜 방식에 기반한다. 앞바퀴 축에 별도의 모터를 더해 풀타임 4륜구동을 만든다. 모델명 뒤에 D가 붙는 경우가 이에 해당하며, 앞의 P는 고성능 모터와 배터리를 쓴모델을 뜻한다. 현재 국내 시판했거나 예약중인 모델은 75D와 100D, 그리고 P100D 세 가지다. 75D는 단종을 앞두고 있으며, 100D와 P100D는 각각 롱레인지와 퍼포먼스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789_8068.jpg
배터리 용량에 따라 75D와 100D, 고성능의 P100D로 구분된다 


걸윙 도어 아니고 팰컨 도어

고성능 전기 세단으로 이미 세상을 놀라게 한 회사가 내놓는 두 번째 SUV는 아무래도 처음만큼의 충격은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굳이 만들어 붙인 것이 독수리 문, 이른바 팰컨 도어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811_4449.jpg
중간에 힌지를 넣은 뒷도어에는 펠컨 도어라는 이름을 붙였다 


걸윙 도어라는 일반적인 명칭을 놔두고서 굳이 따로 이름을 붙인 것은 지붕과 창 경계에 힌지가 달렸기 때문이다. 어깨뿐만 아니라 팔꿈치도 움직이는 식이다. 개폐 시 좌우 넓이가 충분하지 않으면 문을 열수 없는 걸윙 도어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필수였다. 자동차와 벽사이에 약 30cm정도 여유만 있으면 문을 열 수 있다고 하지만 실제로 해 보면 좁은 곳에서 여는 것이 그리 쉽지 않았다. 도어 주변에는 3개의 초음파 센서가 붙어있는데 이것이 예민한 탓인지 열리기 전에 자꾸 멈춰 버린다. 셀프 프리젠팅 도어랍시고 멋대로 열리는 앞문, 터치를 감지 못하는 손잡이까지 가세하면 타고 내리는 일이 여간 번잡스럽잖게 느껴진다. 그렇다고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확실히 탑승영역이 넓고 타기 쉬우며 햇볕이나 비도 효과적으로 막아준다. 공간만 충분하다면 열고 닫는 과정도 빠르게 진행된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829_4072.jpg
에어 서스펜션은 승차감의 이점은 물론이고 높낮이 조절까지 가능하다 


개방감 뛰어난 실내

탑승하면 처음 느끼게 되는 것은 엄청난 개방감이다. 운전자의 머리를 넘어 선루프 구간까지 이어지는 윈드실드는 단 한 장의 유리로 만들어졌다. 다만 이런 개방감이 늘 즐길 만한 것은 아니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859_2907.jpg
시판 승용차중 가장 대형인 파노라믹 윈드실드는 개방감이 탁월하다 


직사광은 효과적으로 차단해 주지만, 훤히 트여 있는 머리 공간을 막고 싶어도 달리 방법이 없어 아쉽다. 시선을 아래로 내리면 눈에 들어오는 것은 두개의 대형 디스플레이 패널. 계기판을 한 장의 디스플레이로 처리하는 것은 이제 대중모델도 즐겨 사용하는 방식이 되었지만, 17인치나 되는 모니터는 아직도 이질적이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878_297.jpg

대형 컬러 모니터를 사용한 계기판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878_4237.jpg
단촐하지만 고급스러운 실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것은 17인치 터치스크린 모니터 


처음 보는 것도 아니건만 그거대함에는 여전히 압도당하게 된다. 물리버튼은 비상등 스위치와 글로브박스 오픈 버튼 달랑 2개뿐, 나머지는 모두 터치스크린 안에 들어가 있다. 적어도 쓰기 나쁜 물건은 아니다. iOS를 연상하게 하는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는 특별히 매뉴얼을 보지 않아도 차량의 전 기능을 직관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정리되어 있다. 미디어, 카메라, 지도, 전화 같은 전통적인 기능 외에도 인터넷 브라우징, 배터리 제어, 차량 설정 같은 모든 기능을 간단하게 터치스크린으로 제어할 수있다. 상하를 분할해서 위아래의 기능을 따로 넣는 것도 가능하다. 드래그&드롭, 프레스 앤 홀드 같이 타블렛을 사용하는 방식 그대로 다루면 의도한 대로 움직이고 바뀐다. 아직도 간간히 수입차 계기판에서 보이는 어색한 한글번역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LTE 기반의 데이터 모뎀을 기본 탑재하였으며 사용료는 구입 후 8년간 무료. 이것을 통해 모든 업데이트를 무선으로 처리한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907_705.jpg

호주의 시트전문회사 퓨처러스(Futuris)가 공급하는 시트는 착좌감이 단단하다. 부담스러운 순백색의 인테리어 옵션은 의외로 때가 잘 안타는 방염처리가 되어 있다고. 시승차는 6인승 배열로 2열에는 1열과 동일한 좌석이 부착되어 있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945_8534.jpg
뒤 트렁크는 물론이고 앞 트렁크도 있다! 엔진이 없기 때문에 가능한 구성. 테슬라는 이것을 프렁크(Frunk)라고 부르는 모양이다


트윈 모터의 강력한 파워

조용하고 쾌적한 것은 여느 전기차와 다를 바 없다. 회생제동 시의 반응도 강약을 조절할 수 있다. 모델X는 매우 무거운 차다. 듀얼 모터와 540kg에 이르는 배터리를 탑재한 100D의 무게는 2,550kg에 달한다. 하지만 모터 합계 518마력/66.3kg.m의 힘은 이런 무게조차 부담 없이 밀어부친다. 가속을 시작하자마자 막대한 토크감이 휘몰아친다. 모터의 특성 상 회전의 시작과 동시에 최대 토크가 터져 나오기 때문이다. 0→100km/h 가속은 4.9초 만에 해치우고, 최고속도는 250km/h에 달한다. 발매중인 어떤 고성능 SUV와도 겨루어볼 수 있는 성능이다. 이게 모자란 사람을 위해 더 높은 출력의 퍼포먼스 모델도 준비되어 있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0978_8075.jpg
전기차로서도 고급 SUV로서도 이 차의 달리기에서 흠잡을 곳을 찾기가 힘들다 


압도적인 성능 덕분에 무게를 느낄 겨를이 없다. 다만 승차감만큼은 숨길 수없을 정도로 묵직하다. 2.5톤이 넘는 무게 덕분에 어지간한 하체 움직임은 그냥 찍어 눌러버린다. 감쇄력이 변하는 에어 서스펜션은 지상고 조절 외에도 부드러우면서도 큰 충격을 바운싱 없이 잘 차단하며, 기복이 심한 도로의 진동도 효과적으로 걸러낸다. 엔진이나 변속기 같은 중량물이 한데 몰려 있지 않기 때문에 회전관성의 영향을 적게 받는데다가, 무거운 배터리가 모두 바닥에 깔려 있다 보니 무게 중심은 극단적으로 낮다. 이것이 대형 SUV이라 생각하기 어려운 뛰어난 핸들링 성능을 만들어낸다. 배터리 모듈은 그 자체로서 하부 플로어로서 기능해 차량 강성을 높이는데도 기여하며, 충돌 시에는 운전자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배터리와 주행거리 

모델X는 18650이라 불리는 범용규격의 원통형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한다. 가격과 생산성을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한다. 100D의 경우 이것을 444개씩 묶은 모듈 16개를 병렬로 연결한다. 무려 7,104개의 배터리셀을 차량 1대에 사용하는 셈. 가장 무거운 부품이기 때문에 모듈 14개는 바닥에 깔고 2개는 앞 트렁크 뒤쪽에 수직으로 장착된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004_189.jpg

충전포트가 유럽형 J1772 type2 7핀 충전포트 대신 북미형 02커넥터로 변경되었다. 테슬라 충전소를 가더라도 당분간의 혼선은 어쩔 수 없을 것이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004_3208.jpg
18650 규격의 배터리 셀이 무려 7천개 이상 들어가 있다


모듈이 하나 덜 들어가는 75의 경우 트렁크 공간이 조금 큰 이유다. 100kwh의 배터리를 탑재한 100 모델의 경우 국내기준 468km를 달린다고 명시되어 있다. 전기차식 연비, 즉 전비로 따진다면 kWh당 4.1km를 달리는 셈이다. 시판 전기차 중 7km/kWh를 넘기는 차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있음을 생각하면 그다지 좋지는 않은 편. 무거운 차를 잘 달리게 하려면 효율은 별수 없이 낮아지기 마련이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110_2464.jpg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110_399.jpg


충전은 어떻게 하나?


- 완속 충전

한국의 일반 220V 전원으로 1시간을 충전할 경우 달릴 수 있는 거리는 고작 9km 남짓. 2.2kWh의 가정용 콘센트로는 100D의 빈 배터리를 가득 채우려면 50시간이 넘게 걸린다. 벽 콘센트를 이용한 충전은 현실적인 방법이라 보기 어렵다.


1. 집에서 전용 충전기로 

차량 구입 시 무료로 선택할 수 있는 월 커넥터는 교류 21kW까지 공급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모델X의 차량 내에 탑재된 OBC(내부 충전기)는 11kW가 허용한계. 실제로는 전부 완속충전인 7kW(220V-32A)급으로 이루어진다. 이렇게 충전할 경우 완충에 약 16시간이 소요된다. 잔량이 있을 경우 밤새 가득 채우는 것도 가능할 것이다. 설치비는 따로 지원되지 않으므로 자가 부담이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201_5236.jpg

2. 데스티네이션 차져

집에 설치되는 월 커넥터를 시중에 장착해 놓은 것이다. 현지의 전력상황에 따라 7~21kW까지 다양하다. 다만 충전기가 21kW라도 차가 11kW밖에못 받아들이는 것은 기억할 필요가 있다. 2019년 4월 기준 전국 160개소 260대가 가동 중.


3. 기타 상용 완속 충전기

처음 보급된 모델S가 Type2 7핀 방식의 커넥터를 사용했던 것과 달리 모델X는 북미에서 사용하는 02커넥터로 변경되었다. 마트 등지에 보이는 J1772 type1 5핀 방식 완속 충전기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어댑터를 챙겨 다녀야 한다. 모델X가 들어옴에 따라 테슬라는 전국에 보급된 데스티네이션 차저의 커넥터 변경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기존 판매된 차도 커넥터 변경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218_5848.jpg


- 급속 충전

현재로서는 환경부 등이 보급 중인 급속충전기는 테슬라에 사용이 가능한 것도 불가능한 것도 아닌 애매한 상태다. 120kW의 전용 급속 충전 수퍼차저는 현재 전국 19곳이 오픈했지만, 여기도 커넥터 변경작업이 진행 중이다. 당분간은 북미형 커넥터와 Type2 커넥터가 혼재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다.


1. 차데모 충전 시 

2017년 이전 발매된 현대 기아차나 일본 모델이 쓰는 충전 포트로 50kW 직류 충전을 지원한다. 테슬라는 차데모 충전기에 한하여 이를 사용할수 있게 하는 어댑터를 발매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현행 규정 상 사용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충전 어댑터 허용은 완속충전에 한정된 것으로 차데모 어댑터의 허용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 물론 고속도로 충전을 위해서라도 어댑터의 사용은 꼭 필요하다. 추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 40분 충전으로 100D 배터리의 1/3가량을 채울 수 있게 된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234_9054.jpg

2. 수퍼차저 스테이션

120kW라는 대전류로 충전하기 때문에 100D는 30분이면 배터리의 60%를 채운다. 400kWh를 사용한 뒤부터는 비용을 내는 유료서비스긴 한데 아직 과금 시스템이 안 들어와 일단은 무료. 급속충전으로 인한 배터리 무리를 막기 위해 수퍼차저 스테이션의 충전은 85%까지만으로 제한된다. 그래도 장거리 여행을 위해 100% 충전을 원한다면 강제 100% 충전을 수동으로 설정할 수있다. 플러그를 가까이 가져가는 것만으로 차량의 충전포트 커버가 알아서 열린다. 충전기를 차에 꽂으면 커넥터에 녹색불이 들어오고 끝. 매우 간편하다.


3a800214e985a18d7d3b5ac257425658_1557711249_46.jpg

 변성용 객원기자 

사진 최진호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