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EV 시장을 향한 선전포고, 닛산 리프
2019-05-10  |   3,420 읽음

국내 EV 시장을 향한 선전포고

NISSAN LEAF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488_5349.jpg

전기차 분야에서 월드 베스트셀러 리프가 2세대로 거듭났다. 얼굴에서 EV의 흔적이 옅어진 대신 알맹이는 더욱 알차게 진화했다. 대용량 배터리로 주행거리가 늘어났으며, e-페달은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도 운전이 가능하다. 1세대에 비해 가격까지 낮추어 국내 EV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근 IT 부문 신제품 가운데 가장 뜨거웠던 폴더블 폰. 등장과 동시에 화제의 중심이 되었지만 동시에 결함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기존에 없던 신기술이 등장할 경우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그렇다 보니 ‘비싼 돈 내고 베타테스터가 되느니 조금 나중에 구입하자’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얼리 어덥터라는 족속이라면 이성보다 호기심이 앞서겠지만 말이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518_552.jpg
150마력 모터는 적당한 힘에 섬세한 토크 컨트롤로 스로틀 필링이 부드럽다


전기차가 처음 등장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1996년 GM이 EV1을 선보였을 때 사실 배터리의 혁신은 없었다. 19세기 후반 개발된 납축전지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상태였다. 하지만 환경론자와 얼리 어덥터들은 한겨울에 손을 호호 불어가면서도 전기차를 굴렸고, 이후의 EV 발전 속도는 눈이 부실 정도였다. 대부분의 신형 전기차들이 리튬 계열의 고성능 배터리를 사용하게 되면서 성능도 일취월장했다. 중량대비 에너지 밀도가 높아 보다 먼 거리를 달리고, 고성능 모터를 자유자재로 구동할 수 있게 되었다. 신기술이 더해지면서 전기차 특유의 단점도 빠르게 해결되고 있다. 바야흐로 EV 황금기가 시작된 것이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535_3703.jpg
 215 폭의 에너지 세이버 타이어는 토탈 그립이 그리 높지 않아 코너링에 한계가 있다 


2세대로 진화하면서 배터리 용량 늘려

닛산이 리프를 처음 선보인 것은 2009년. 아직 시장에는 대량생산 전기차가 없었고 대부분 리스 판매 형태였다. 하지만 2010년 리프를 시작으로 전기차 상용화가 자동차 시장의 큰 흐름이 되었다. 2014년 누적판매 10만대를 돌파한 리프는 2015년에 20만대, 올 3월에는 40만대를 돌파하며 전기차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리프는 기존 자동차의 개량형이 아닌 EV 전용 모델이었다. LEAF는 ‘Leading Environmentally-friendly Affordable Family car’의 약자인 동시에 나뭇잎으로도 읽을 수 있는데, 너무 뻔한 EV나 일렉트릭, 그린이 아니면서도 더 푸른 느낌을 주었다. 전기차에 더 이상 찰떡인 이름이 또있을까 싶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551_9785.jpg
LG U+드라이브를 통해 국내 도로에서의 연결성을 확보했다 


1세대 리프는 24kWh 용량으로 일본 JC08 모드에서 224km, 미국 EPA 기준으로는 117km를 달렸다. 당시에는 이 정도 배터리 용량이면 충분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넉넉하지 않았고, 리프 후기형은 30kWh로 개선되었다. 그리고 신형에서는 다시 40kWh로 늘어났다. 덕분에 JC08 기준 400km, EPA에서 243km이고, 국내 기준으로는 231km 주행이 가능해졌다. 이마저도 부족하다는 사람을 위해 64kWh의 옵션 배터리를 준비했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573_4794.jpg
국내 기준으로는 231km를 달린다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으라면 개인적으로 주행거리를 꼽겠다.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현실은 개인이 해결하기는 힘들다. 배터리 용량만 넉넉하다면 장거리 이동이 편해지고, 충전기를 찾기 힘든 상황에서도 여유가 생긴다. 한번 정도는 충전을 깜빡해도 된다. 신형은 배터리 용량이 76% 늘어난 데다 그 사이 국내 충전설비도 늘었으니 구형에 비해 운용 편의성은 월등히 개선된 셈이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594_4456.jpg
충전 커넥터는 안정성이 높은 차데모 방식이다 


국내에 완벽 적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외모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전기차라는 점을 부각시켜 그릴을 없앴던 구형과 반대로 2세대는 일반적인 얼굴로 바꾸었다. V모션 그릴이 두드러진 얼굴은 현행 닛산 라인업에 완벽하게 녹아든다. 보디는 여전히 해치백이지만 뒷 창 각도를더 눕혀 공기 흐름을 부드럽게 유도한다. 리어 필러를 검게 처리해 지붕과 차체 라인이 분리되어 보이게 함으로서 날렵한 이미지를 유도하는 플로팅 루프 디자인은 맥시마에서도 사용된 수법. 뒤로 갈수로 낮아지는 루프라인도 여기에 한몫 거든다. 이런 노력의 결과 공기저항계수 0.28의 날렵한 스타일을 얻었지만 대신 뒷좌석 헤드룸에는 다소 손해가 되었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624_5824.jpg

간결하면서 기능적인 인테리어. 필요 최소한의 버튼으로 조작이 쉽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624_753.jpg
운전석은 상체 부분의 홀드성이 살짝 아쉽다 


글라이딩 윙이라는 디자인 언어를 사용한 인테리어는 공간감과 개방감에 중점을 두었다. 계기판은 오른쪽에 속도계만 아날로그고 왼쪽은 대형 컬러 모니터가 다양한 정보를 표시한다. 대시보드의 대형 터치식 모니터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용. 덕분에 스위치를 최소화했지만 공조장치, 열선 시트 등은 따로 물리 스위치를 달아 사용 편의성을 챙겼다.

수입차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현지화와 국내에서의 연결성 확보가 국산차에 비해 뒤처지기 쉽다. 닛산은 LG U+드라이브로 이런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했다. 안드로이드 기반이며, 내비게이션 외에 최신 프로야구나 날씨, 뉴스, 동영상 등을 제공한다. 음성인식으로 제어도 가능하기 때문에 운전하면서 조작이 쉬워졌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654_2597.jpg
대형 모니터로 다양한 정보를 전하는 계기판 


운전이 간편해지는 e-페달

신형 리프에서 가장 관심 갔던 부분이 e-페달이다. 일반 차는 액셀 페달을 밟아 가속, 브레이크를 밟아 감속시키지만 회생제동 능력이 강한 전기차의 경우 페달 하나로 가감속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 회생제동을 많이 활용할수록 에너지 효율이 높아질 뿐 아니라 브레이크 페달을 밟는 비중이 줄어 운전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최신형 EV라면 대게 비슷한 방식의 운전이 가능한데, 결국 얼마나 매끄럽게 운전이 가능한지가 중요할 터. 리프의 경우 최대 0.2G의 감속이 가능하고 차가 멈추면 자동으로 유압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최대 30% 정도의 경사길에서 멈춰있을 수 있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684_4869.jpg
부메랑 스타일의 브레이크 램프 


원 페달 운전은 익숙해지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다. 페달을 급하게 떼면 엔진 브레이크처럼 울컥거리기 때문에 동승자가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일단 익숙해지고 나면 오른발을 좌우로 움직일 필요가 없어 무척이나 편하다. 제동력에 한계가 있어 앞차와 거리를 두고 미리 페달을 부드럽게 뗄 필요가 있다. 급하게 세울 때는 브레이크 페달을 사용한다. 반대로 e-페달 기능을 끄면 회생제동이 줄고 울컥거림은 사라진다. 스로틀 감각은 부드럽다. 110kW(150마력)는 현대 코나의 204마력에 비해 빈약해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초기 반응이 부드러울 뿐가속은 충분히 강력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7.9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폭 215의 저마찰 타이어(미쉐린 세이버)를 생각하면 더 이상의 힘은 낭비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2084_9684.jpg
부드러우면서도 순발력이 뛰어나며, 코너링 한계가 분명함에도 운전재미가 있다


딱딱하지 않은 서스펜션과 편평비 50 타이어 덕분에 승차감은 부드럽다. 무게 1.6t을 넘지 않아 적당한 수준인데다 무거운 배터리를 바닥에 깔아 움직임이 안정적이다. 여기에 섬세한 토크 조절로 출렁거림을 상쇄하는 인텔리전트 라이드 컨트롤이 안정감을 더한다. 타이어 그립 한계로 코너링은 그리 날카롭지 않지만 스티어링 조작에 대한 반응이 솔직하고, EV 특유의 저속 순발력 덕분에 달리기가 의외로 즐겁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821_2189.jpg

기본 435L로 늘어난 트렁크 공간


공격적인 가격 정책으로 매력 늘어

국내에 판매하는 리프는 S와 SL 두 가지. 일본에서는 대용량 옵션 배터리(64kWh)도 있지만 일단 국내에서는 40kWh 뿐이다. 주행거리가 늘어나는 대신 더 무겁고 가격도 일본 기준 500만원정도 비싸다. 신형 리프는 기본 상태에서도 주행거리가 늘어났기 때문에 기본 배터리 쪽이 가격 경쟁력이 좋다. S의 국내 판매가는 4,190만원. LED 주간주행등과 17인치 휠/타이어, 가죽 인테리어, ECM 룸미러, 9인치 디스플레이, 고급 오디오가 들어가는 SL은 4,830만원으로 1세대에 비해 상당히 공격적인 가격 정책이다. 28kWh 배터리를 쓰는 현대 아이코닉보다 살짝 높으니 사실상 거의 비슷한 가격인 셈. 전기차 구입을 염두에 두었던 사람이라면 고민할 필요가 없다. 베스트셀러 전기차로서 성능과 품질은 이미 충분히 검증되었으며, 국내 전기차 보조금은 앞으로 점점 줄어들 일만 남았으니 말이다.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844_3035.jpg
8d28a29e959e5f8296fb900214612f85_1557461844_4645.jpg


글 이수진 편집장 사진 스튜디오 굿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5-10 13:40:02 카라이프 - 기획에서 이동 됨]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