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데 말이야, 쉐보레 크루즈 디젤
2017-12-07  |   43,656 읽음


CHEVROLET CRUZE DIESEL
참 좋은데 말이야


크루즈는 너무 잘 만들었다. 그게 문제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3559_5583.jpg

크루즈가 추락 중이다. 신차 효과로 훨훨 날아야 될 따끈따끈한 신차가 판매량이 뚝뚝 떨어지더니, 지난 10월에는 고작 297대 판매되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출시된 지 10년이 다 되어가는 SM3 판매량(674)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매우 심각한 상황.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쉐보레는 크루즈 디젤을 꺼내들었다. 1.4 터보 엔진만 있던 라인업에 선택지를 늘린 건 분명 환영받아 마땅한 일이다. 그런데 가격이 차급을 초월했다. 쉽지 않다.

짙게 밴 미국의 향기

미국차는 ‘큰 손’으로 만든 차다. 크고 화려하지만 섬세함은 다소 떨어지는 게 여태까지 미국차의 특징이었다. 최근 들어 색깔이 옅어지고 있긴 하지만 본질은 여전하다. 크루즈도 마찬가지다. 중형 세단을 넘보는 거대한 크기와 화려한 스타일은 미국 태생다운 모습. 그리고 약 3,000만원짜리 준중형 세단에 LED는커녕 HID 헤드램프도 없고, 일반 전구타입 테일램프를 쓰는 무심함 역시 미국에서 설계된 차답다. 사실 개인적으론 자잘한 데 신경 쓰지 않고 큼직하게 멋을 낸 대담함이 맘에 들긴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이런 무심함이 과연 용납될 수 있을까?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3724_1101.jpg

큰 크기와 고급스러운 장식 덕분에 중형 세단만큼 고급스럽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3998_5684.jpg
모든 사양이 들어간 풀옵션 크루즈에도 HID 헤드램프와 LED 테일램프는 없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013_1631.jpg
50만원짜리 LTZ 어피어런스 패키지를 적용하면 18인치 휠과 미쉐린 타이어가 달린다


그래도 덩치의 위용만큼은 중형 세단에 버금간다. 동급 최대 4,665mm의 길이는 과거 중형 세단 레간자보다 겨우 5mm 짧은 수준. 여기에 18인치 휠과 곳곳의 크롬 장식이 어우러져 중형 세단을 넘보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도 챙겼다. 다만 길쭉하다고 중형 세단의 늘씬한 맛까지 기대하긴 힘들다. 길이와 함께 높이도 1,475mm로 동급 최고이기 때문에 오히려 살짝 껑충해 보인다. 이 차를 촬영한 사진 기자는 “멧돼지 같이 두꺼워 멋스럽게 찍기 힘들다”며 투덜대기도 했다. 미국 크루즈의 선택 사양인 서스펜션 로워링 킷이 새삼 부럽다.


높고 긴 차체만큼 실내는 널찍하다. 낮은 의자에 앉아 바라보면 멀리 뻗어 있는 A필러와 대시보드 뒤쪽으로 넓게 둘러진 랩 어라운드 스타일 덕분에 큰 차에 앉은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넓은 공간에 번쩍이는 크롬 장식과 화사한 브라운 가죽이 더해져 분위기만큼은 탈 준중형급이라 봐도 무방할 정도. 특히 최신 아반떼의 실내가 지루하게 바뀐 탓에 이 차의 개성 있는 실내가 더욱 값지게 느껴진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111_7165.jpg

 화사하게 멋을 낸 실내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111_8551.jpg
트렁크와 몇몇 설정이 잠기는 발렛 모드

 


손에 닿는 곳곳의 질감도 제법 신경 써 미국차의 호방함을 꼼꼼히 가렸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다. 더 자세히 보면 손과 눈길이 자주 닿지 않는 곳엔 어김없이 거친 마감이 드러난다. 번쩍이는 센터페시아 아래 센터콘솔 연결 부위는 두텁게 벌어져 있고, USB 단자는 마치 상용차의 그것처럼 투박하다. 흔들리는 보닛 레버도 마찬가지. 잘 보이지 않는 부분이지만 이런 조금의 차이가 좋은 차를 타고 있다는 자부심에 흠집을 낸다.

더 강력한 힘을 강구하는 차체
시동을 걸면 디젤 엔진이 부드럽게 깨어난다. 사실 쉐보레가 ‘위스퍼 디젤’이라고 강조할 때만 해도 그 시끄러운 레간자를 ‘쉿 레간자’라며 공갈했던 전적이 있던 터라 그냥 하는 소리겠거니 했는데, 웬걸 이 엔진은 진짜로 조용하다. 엔진이 차가울 땐 일반 디젤보다 약간 더 조용한 정도인데, 엔진이 달궈지면 4기통 가솔린 엔진 못지않게 잦아든다.


서서히 움직여 봐도 엔진은 여전히 조용했다. 그런데 엔진보다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건 서스펜션 완성도다. 무른 스프링에 단단한 댐퍼가 짝지어진 듯 부드럽게 충격을 흡수하면서도 묵직하게 반동을 억제한다. 넓은 공간감의 실내와 말끔한 승차감이 어우러진 주행감은 확실히 준중형 세단보다 큰 차에 가깝다. 다만 주행 중 하이브리드 차의 모터 소음 같은 ‘위잉’ 소리가 들리는데, 이는 시승차만의 문제일 수도 있다.


최대토크 32.6kg·m의 제원에서 엿볼 수 있듯 가속은 강력한 토크로 묵직하게 이뤄진다. 최고출력은 134마력에 불과하지만 토크가 강력해 가속감은 2.0L 가솔린 세단에 버금간다. 시속 160km까지 금방이고, 시속 200km까지도 어렵지 않게 도달할 수 있다. 시속 150km 이상의 고속에서도 요즘 차답게 불안한 기색은 없다. 최신 준중형 세단의 평균 수준으로 과거 대우차 특유의 착 가라앉는 느낌까지는 아니지만 안정적으로 잘 달린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453_5535.jpg
​최고출력 134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성능을 내는 1.6L 디젤 엔진


여기까진 크루즈 성능의 맛보기였다. 이 차의 진가는 좌우로 굽이치는 고갯길을 달릴 때 비로소 드러난다. 크루즈의 성능 테스트를 위해 찾은 경기도의 한 고갯길. 경사가 심하고 헤어핀 구간이 연달아 이어지는 코스로, 먼저 오르막 구간부터 찾았다. 역시 디젤 엔진답게 힘든 기색 없이 풍부한 토크로 오르막을 박차고 올라간다. 첫 코너 진입 전 브레이크를 밟자, 다른 쉐보레가 그렇듯 부드럽게 감속한다. 앞을 숙이는 노즈 다이브도 잘 억제됐다. 이어 운전대를 꺾으면 전륜구동 차답지 않게 매끈하게 돌아나간다. 제법 잘 다져진 기본기에 속도를 더 높여봐도 주행감은 흐트러지지 않았다. 특히 과속으로 자세제어장치가 개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운전자가 알아차리지 못하게 부드럽게 제동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내리막 주행에선 쉐보레가 그토록 자랑하는 튼튼한 골격과 무게중심이 빛을 발한다. 앞이 무거워 당연히 언더스티어가 발생해야 할 FF 디젤 세단이 내리막 코너에서 마치 후륜구동처럼 자연스럽게 돌아나간다. 오히려 속도를 높이면 때때로 뒤가 미끄러질 정도. 이전에 탔던 말리부 2.0 터보에서도 느꼈던 거지만 무게중심이 뒤쪽으로 꽤나 빠져 있다. 덕분에 운전자는 자신 있게 코너에 차를 내던질 수 있다. 엔진출력보다 차체의 전체적인 균형이 더 빼어난 모습이다. 차체의 성능을 제대로 끌어내기엔 1.6L 디젤 엔진의 출력이 모자라게 느껴졌다. 

 

‘가성비’의 아쉬움
크루즈는 정속주행 때의 말끔한 승차감에서도 차체의 완성도를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승차감만으로 편안함을 논하기엔 시대가 변했다. 첨단 주행보조장치의 도움으로 운전의 긴장감까지 덜어주는 게 요즘 차의 편안함이다. 이런 점에서 첨단 주행보조장치의 부재는 못내 아쉽다. 긴급제동장치는커녕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도 없어 고속주행에서 발을 쉴 수 없다. 준중형 세단에서 뭘 더 바라냐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2,944만원을 지불해야 한다면 이 정도는 충분히 기대할 만하지 않을까? 동급 아반떼가 더 저렴한 가격으로도 이런 장비들을 지원하니 말이다. 그래도 풀옵션 아반떼에 없는 차선이탈방지장치는 크루즈만의 장점이다.


연비는 대체로 만족스러웠다. 총 442km를 시승하는 동안 리터당 13km의 효율을 보였다. 일상적인 주행보다 가혹했던 시승 환경을 감안하면 썩 준수한 수준. 참고로 공인연비는 리터당 15.5km다. 조금만 부드럽게 주행해도 연비가 쑥쑥 오르니 맘만 먹으면 공인연비 이상의 효율을 내는 것도 어렵지 않았다.


크루즈는 분명 잘 만든 차다. 큰 차체와 화사한 실내, 그리고 급을 뛰어넘는 완성도의 섀시까지. 그런데 선뜻 추천할 수가 없다. 역시나 가격이 문제다. 비싼 가격만큼 기본기가 뛰어나다는 쉐보레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국내 준중형차 소비자가 원하는 가격대나 편의사양과는 거리가 멀다. 그렇다고 이전 크루즈처럼 고성능으로 자리매김하려 해도 멀티링크에 204마력을 내는 2,000만원짜리 아반떼 스포츠에 가로막힌다. 여러모로 진퇴양난이다. 어쩌면 지금 크루즈에 필요한 건 비싼 디젤이 아니라 가격을 대폭 낮출 수 있는 1.6L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이 아닐까.
 

 

윤지수 기자 사진 이병주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411_7082.jpg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4414_5109.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