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EDES-BENZ E220d
2016-10-12  |   145,489 읽음

MERCEDES-BENZ E220d
위기 극복할 최신 4기통 디젤의 매력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7297_41.jpg 

 

최근 풀 모델 체인지된 E클래스에 디젤 엔진이 더해졌다. 4기통 2.0L의 최신예 OM654 엔진을 얹은 E220d는
194마력의 강력한 출력과 뛰어난 연비로 E클래스의 매력을 한층 높여준다.​

​사진으로 처음 접했을 때도 느꼈지만 신형 E클래스는 C나 S와 한눈에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실물을 처음 접했을 때도 이런 인상은 바뀌지 않았다. 메르세데스 벤츠 디자인에 혁신을 불러온 고든 바그너는 구티 날리던 명문 메이커에 신선함을 불어넣었다. 물론 100% 성공적이었던 것은 아니다. GLE처럼 납득하기 힘든 디자인도 있었고 판박이가 되어버린 세단 3형제도 그리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형 E클래스는 지극히 우아하고, 스포티하면서 메르세데스 벤츠라는 브랜드 이미지에도 잘 부합된다. 비교적 딱딱하고 과격했던(페이스리프트 기준) 구형과 비교해 보다 완성형에 가까운 외모라는 사실에는 틀림없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8867_87.jpg
​달리기는 강력하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다

가볍고도 강력해진 4기통 디젤

유럽 메이커에서 패밀리룩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다만 최근 C 와 E, S 클래스는 한눈에 구분이 힘들 만큼 닮았다. 신형 E클래스는 동생을 닮은 얼굴과 한결 부드러워진 몸매 때문에 덩치는 작아 보이지만 실제로는 구형 W212에 비해 길이나 휠베이스가 모두 늘어났다. 그런데도 헤드램프와 그릴 형태가 너무 닮았고, 트림에 따라 달라지는 그릴과 범퍼 디자인 역시 형제간 구별을 어렵게 한다. 비교적 간편한 구별법은 주간주행등으로, E클래스의 경우 두 줄기로 갈라져 있다. 헤드램프는 이제 좌우 84개씩 LED를 3열로 배치해 하이/로를 가리지않고 빛의 방향과 밝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한다. 멀티빔LED는 주변 차들이나 반사판의 눈부심을 줄이면서 시야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7622_81.jpg
​한쪽 당 84개의 LED가 원하는 곳만 밝혀준다

시승차는 데지뇨 라인의 화려한 레드 메탈릭 컬러에 대형 엠블럼을 그릴 중앙에 박아 넣은 아방가르드 트림. 익스클루시브 라인의 경우 가로줄이 얇게 들어간 고전적인 그릴에 엠블럼은 보닛 끝단에 작게 들어간다. 큰변화는 아니지만 이것만으로도 전통적인 벤츠 대형차 이미지에 어울리는 근엄함이 살아난다. 이 두 트림의 차이는 생각 외로 크기 때문에 실제 구입을 고려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한번쯤 실물을 보는 것이 좋다.

광활한 대시보드와 그 중앙에 자리잡은 4련 에어벤트,초대형 모니터로 구성된 운전석은 고급스러운 가죽, 하이글로시 트림과 어우러져 화려하기 그지없다. 세부적으로 많이 간략화 되었다고는 하지만 기함 S클래스의 축소판이다. 이 차가 어퍼미들 클래스임을 가장 확실하게 보여주는 부분. 대시보드의 우드트림은 나무의 질감이 잘 살아 있고, 은 세공품처럼 은은하게 빛나는  스위치류도 멋스럽다. 커맨드 시스템용 회전식 노브와 터치패드 역시 S클래스와 더욱 비슷해졌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7756_59.jpg
우아한 대시보드는 S클래스의 축소판이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8694_33.jpg
다양한 기능이 담긴 커맨드 시스템

쿠페처럼 루프를 매끈하게 둥글렸지만 천장을 옴폭하게 파 뒷좌석 헤드룸은 여유가 있다. 다만 공간이 남아도는 니룸(무릎 공간)에 비해 아래쪽 레그룸(다리 공간)은 그리 여유롭지 못한 편. 그래도 전반적인 거주성과 감성품질은 명성에 걸맞은 뛰어난 수준이다. 트렁크리드는 양쪽 힌지를 최대한 바깥으로 빼 공간을 효율적으로 확보했고 바닥 아래에도 추가 공간을 마련하는 등 세심함이 엿보인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7974_87.jpg
공간을 잘 살린 트렁크 7 바나듐 실버, 5스포크 디자인의 18인치 휠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8005_49.jpg
독특한 디자인의 시트

서론이 길었으니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사실 이 차를 시승한 이유는 신형 엔진 때문이다. 올 봄부터 E클래스에 얹기 시작한 최신예 4기통 디젤 OM654는 기존 2,143cc에서 1,950cc로 배기량이 줄었다. 터보차저가 트윈에서 싱글로 줄고 압축비도 낮아졌는데 출력은 194마력으로 높아졌고 최대토크는 이전과 동일한 40.8kg·m. 15.1km/L의 연비를 발휘할 뿐 아니라CO₂ 배출량은 124g으로 줄었고, 소음과 진동이 개선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또한 중량을 덜기 위해 헤드와 크랭크 케이스를 알루미늄으로 만들고 스틸 블록 부분도 실린더 사이 공간을 최소화해 부피를 줄였다. 배출가스 필터는 배기관을 따라 길게 늘어놓았던것을 엔진 가까이로 모아서 배치했다. 디젤 산화 필터(DOC)와 SCR 코팅이 들어간 분진 필터는 배출가스를더욱 까다롭게 걸러낸다.

성능은 한마디로 놀랍다. 저속부터 강력한 토크를 뿜어내는 신형 엔진은 9단 변속기의 섬세한 보조에 발맞추어 경쾌하게 내달린다. 2.0L도 되지 않는 배기량으로예전 6기통에 뒤지지 않는 힘을 보여주고, 급경사를 오르는 순간에도 여유가 넘친다. 이제 보닛을 열어놓지않는 이상 바깥에서도 아이들링 소음이 크게 거슬리지않는 수준. 서스펜션 세팅은 벤츠 특유의 안정적이고도 보수적인 느낌이다. 스티어링 반응은 직접적이지만 그렇다고 부드러움과 우아함을 잃지 않는다.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8198.jpg
​배기량과 덩치를 생각할 때 순발력은 놀라울 정도다

 디젤의 위기 속에서 디젤을 외치다

 시승 내내 1L당 10km 남짓 기록한 연비는 기자의 운전습성이나 공인연비(15.1km/L)를 고려했을 때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애당초 1.7톤을 넘나드는 어퍼미들 세단으로 이만 한 순발력과 연비를 양립시키기는 결코 수월치 않다. 게다가 디젤 사태 직후 수입된 E220d는 혹시라도 인증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관계자들의 애를 태웠을 것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벤츠는 독일 최대 자동차검사 기업인 데크라와 손잡고 실주행 연비(RDE) 측정도 실시하는 등 최근 강화된 유럽연합 배출가스 기준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 실험실이 아닌 실제 주행에서 검증된 만큼 보다꼼꼼해진 국내 인증절차도 어렵지 않게 통과할 수 있었다.

폭스바겐 사태로 디젤 수요가 바닥을 친 판국에 선보인 최신형 디젤 엔진이라니. 하지만 메르세데스 벤츠는 E클래스의 화려한 디자인과 우아한 승차감에 뛰어난 성능과 연비를 조화시킨 최신 디젤 엔진을 얹었다.디젤이 시장에서 멸종될 리 없는 이상 언젠가는 반등하기 마련이다. 드높은 이미지와 상품성, 검증된 실력을 갖춘 E220d는 바로 그 반격의 순간을 위한, 더할나위 없는 최고의 카드가 아닐 수 없다.

* 글 이수진 편집위원 사진 최진호​

 

56f0681177662ad32974f30d643096d4_1476258244_69.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