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자동차, 2018 쏘울 EV
2017-05-08  |   6,025 읽음



9e9c8fce74a22266687fed22b906cc2b_1494206691_2967.jpg

- 2018 쏘울 EV 1회 충전 주행거리 정부인증…도심 기준으론 202km
- 대한민국 대표 전기차 쏘울 EV,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 이어갈 것

 
기아자동차(주)는 2018 쏘울 EV의 정부 연비 인증 결과 1회 충전 주행거리 180km(복합기준 : 도심 202km / 고속도로 152km)를 인정받았다고 2일(화) 밝혔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했으며, 급속 충전 시 23분~33분(100kW/50kW 급속충전기 기준), 완속 충전 시 5시간 40분 만에 충전[1]이 가능하다.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원~2,880만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 국고 보조금 1,400만원 /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원, 각 지자체별로 보조금 상이)
 
주행거리를 공개한 2018 쏘울 EV는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공간과 높은 상품 경쟁력을 통해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해 글로벌 판매 2만 1천대를 돌파하며 국산 전기차 중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한 쏘울 EV는 제주 우도의 최초 렌터카로 판매되는 등 올해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보도자료 제공: 기아 자동차]

 

9e9c8fce74a22266687fed22b906cc2b_1494206721_0415.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