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4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 1,071대 판매
2017-05-04  |   3,646 읽음

9885896260d87d65096a18be6c9a315d_1493883091_652.jpg

쌍용자동차, 4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1,071대 판매

 

 

▪ 내수 8,346, 수출 2,725대 포함 총 11,071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7.8% 감소

▪ 티볼리 브랜드 내수에서 5천대 이상 판매 유지, 누계기준 내수 전년 대비 3% 증가

 ▪ G4 렉스턴 출시 통해 대형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 판매 확대에 크게 기여 할 것

 

 9885896260d87d65096a18be6c9a315d_1493883134_7866.jpg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가 지난 4월 내수 8,346, 수출 2,725대를 포함 총 11,071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5월 출시 예정인 G4 렉스턴의 대기수요와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 영향으로 내수 및 수출이 전년 대비 감소세를 나타내면서 전년 동월 대비 17.8% 감소한 실적이다.   

 

티볼리의 꾸준한 성장세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던 내수판매도 G4 렉스턴 사전 대기 수요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8.6%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누계기준으로는 2년 연속 소형 SUV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가 5천대 이상 꾸준히 판매되면서 전년 대비로는 3%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7.1%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지난 3월 회복되었던 실적 영향으로 누계기준으로는 18%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대형 프리미엄 SUVG4 렉스턴의 사전 계약이 일주일 만에 3,500대를 넘어서는 등 대형 SUV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출고가 시작되는 이달부터 판매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G4 렉스턴의 사전계약 물량은 대형 SUV라는 점을 감안할 때 상당히 고무적인 수량이다“G4 렉스턴 출시를 통해 대형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해 나감으로써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제공: 쌍용 자동차]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