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강력해진 포르쉐 뉴 911 4 GTS 국내 출시
2017-09-15  |   3,892 읽음



역동성과 편안함을 모두 갖춘 새로운 911 라인업
더욱 강력해진 포르쉐 뉴 911 4 GTS 국내 출시

 

4b914b81b25f19d62ead1006e3a3e9f5_1505437983_4432.jpg

서울. 포르쉐 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가 역동성과 편안함, 연비 효율까지 겸비한 정통 스포츠카 신형 ‘911 4 GTS’를 11일 국내에 출시하며 911 제품 라인업을 더욱 강화한다. 국내에 출시되는 모델은 '911 카레라 4 GTS쿠페'와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그리고 '911 타르가 4 GTS'다.


3.0리터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의 신형 911 카레라 4 GTS는 기존 911 모델 대비 30마력, 자연흡기 엔진의 GTS 보다는 20마력이 증가한 최고출력 450마력을 자랑한다. 모든 모델에는 자동 7단 PDK가 기본으로 장착되며 최대토크 56kg.m를 발휘해 더욱 향상된 가속력과 탄력적인 주행성능을 갖췄다. 모든 GTS 모델에는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기본사양으로 탑재된다.


모든 GTS 모델의 최고 속도는 300km/h 이상으로 특히, 포르쉐 듀얼 트랜스미션 (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쿠페'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단 3.6초가 소요된다.

4b914b81b25f19d62ead1006e3a3e9f5_1505438095_0994.jpg


기존 모델보다 더욱 향상된 퍼포먼스를 발휘하면서도, 여전히 효율적인 연비를 자랑한다. 포르쉐 더블 클러치를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모델의 연비는 8.8 l/100km(복합연비)이며, CO2 배출량은 195g/km이다.

911 라인업 중 GTS 모델들은 기술적인 부분은 물론, 디자인적인 면에서도 두각을 나타낸다. 1,852mm 와이드 사륜 구동 섀시가 적용 되었으며 새로운 스포츠 디자인 프론트 에이프런은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한다. 또한, 프론트 엔드는 공기 역학적으로 최적화되었다. GTS 모델 후면부에는 스모크드 테일 라이트, 블랙 실크 광택의 에어 인테이크 그릴, 스포츠 배기 시스템의 센트럴 블랙 트윈 테일파이프 등을 기본으로 장착해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측면부의 스포츠 디자인 사이드 미러, 블랙 실크 광택 마감의 센트럴 락이 장착된 20인치 휠, 그리고 도어 부분의 GTS로고는 차량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킨다. 또한, GTS 모델 최초로 블랙컬러로 제공되는 타르가 바는 '911 타르가'만의 차별화된 외관을 만들어낸다.

4b914b81b25f19d62ead1006e3a3e9f5_1505437964_6158.jpg

 

또한, GTS모델의 DNA는 인테리어에도 반영되었다. 새로운 스티칭 패턴이 담긴 알칸타라 소재의 시트는 탑승자에게 안락함을 주며, 헤드레스트에 GTS 로고가 새겨진 스포츠 시트 플러스는 4방향 전동 조절이 가능해 향상된 측면 지지력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뉴 911 4 GTS의 국내 판매가는 부가세 포함 쿠페, 카브리올레는 각각 1억 8,150만원, 1억 9,660만원, 타르가는 1억 9,660만원이다.

[보도자료 출처 : 포르쉐 코리아]​

4b914b81b25f19d62ead1006e3a3e9f5_1505436911_9105.jpg

 

4b914b81b25f19d62ead1006e3a3e9f5_1505457233_388.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